20210519_143349.png

 

 
 
 
 
잘나가던 대구 아파트 분양시장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청약 경쟁률이 떨어지고 미계약·계약취소분이 잇따르면서 '무순위 청약(줍줍)' 사례가 쏟아지고 있다. 심지어 '줍줍'에서까지 계약자를 찾지 못하는 경우도 나온다.
 
결국 수요·공급의 문제다. 전문가들은 대구 지역에 최근 몇 년 동안 쏟아진 분양 물량 여파가 나타나고 있다고 경고한다.
 
28일 매일경제신문사가 한국부동산원 청약홈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부터 이달까지 무순위 청약을 받은 전국 아파트 단지 18곳 중 11곳이 대구에서 나왔다. '대구역 SD아이프라임'은 80가구 중 95%에 달하는 76가구에 대해 무순위 청약을 받았다. '동대구역 엘크루 에비뉴원' 148가구도 무순위 청약을 받았는데 전체 가구 수(191가구)의 77.5%다. 무순위 청약은 청약 당첨자가 계약을 취소하거나 처음부터 일반분양에서 청약이 미달돼 미분양 물량이 생기면 진행한다.
광고
 
 
 
심지어 무순위 청약에서까지 미달이 나오는 경우도 있었다. 동구 '이시아 팰리스'는 3개 주택형(전용면적 84㎡ A·B·C) 중 2개에서만 물량이 소진됐다. 역시 동구에 위치한 '대구 안심 파라곤 프레스티지'는 무순위 청약에서도 696가구 중 524가구 미분양이 발생했다. '대구 안심뉴타운 B3블록 호반써밋 이스텔라'도 무순위 청약에서 6개의 주택형 중 2곳이 미달됐다.
 
 
 
일반분양에서 청약 경쟁률도 떨어지고 있다. 2019년 18.1대1, 2020년 21.6대1이던 1순위 경쟁률은 올해(1~4월) 6.3대1까지 떨어졌다. 지난달에는 대구 외곽지역을 중심으로 3개 단지에서 미분양이 나왔다.
 
최근 대구의 부동산 시장 분위기가 차가워진 것은 '공급 폭탄'이 원인으로 꼽힌다. 직방에 따르면 지난해 대구시에서 분양한 아파트는 총 3만777가구에 달했고, 올해에는 그보다 많은 3만5253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2018~2019년에도 대구에서 매년 3만가구 이상이 분양됐다. 4년간 12만가구가 쏟아지는 것은 같은 기간 서울 분양 물량과 맞먹는다. 입주 예정 물량도 엄청나다. 직방에 따르면 올해 대구에선 아파트 1만6816가구가 입주한다. 2022년에는 1만9338가구, 2023년에는 무려 3만513가구가 입주한다.
 
출처:https://www.mk.co.kr/news/realestate/view/2021/05/520079/